"취준생, 상반기 구직난 체감".. 2022 구직난 하반기도 계속 전망
상태바
"취준생, 상반기 구직난 체감".. 2022 구직난 하반기도 계속 전망
  • 나동욱 기자
  • 승인 2022.06.27 0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구직자 2217명을 대상 조사 결과.. '예년보다 심화됐다' 54.2%
취업 시장 훈풍 위해선 '경기 회복과 성장' 필요

[베리타스알파=나동욱 기자] 코로나 펜데믹 사태가 점차 안정되고, 새로운 정부의 출범 등으로 올해 채용 시장에 훈풍이 불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하지만 실제 취업 시장에 뛰어든 취준생들이 느낀 상반기 구직난은 여전했으며, 하반기 역시 구직난이 나아지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커리어테크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2217명을 대상으로 '2022 구직난'에 대해 조사한 결과다. 먼저, 구직자의 대부분(97.1%)이 상반기에도 구직난이 여전하거나 더욱 심화됐다고 느끼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예년보다 심화됐다'는 답변이 54.2%, '예년과 비슷한 수준'이 42.9%로, '예년보다 완화됐다'는 응답은 2.9%에 그쳤다.

상반기 구직난이 심하다고 느낀 이유로는 '지원할 만한 공고가 적어서'(54.8%, 복수응답)가 단연 많았다. 계속해서 '기업별로 채용하는 인원수가 많지 않아서'(41.1%), '지원 경쟁률이 높아져서'(39%), '양질의 일자리가 적어서'(36.9%), '서류 탈락 횟수가 늘어서'(19.1%) 등의 이유를 들었다.

하반기 취업 시장에 대해서도 비관적인 예상이 압도적이었다. 응답자 모두가 하반기에도 역시 '구직난은 여전할 것'이라 답한 것.

그 이유로는 '수시채용 확대로 전체 채용 규모가 줄어들 것 같아서'(75.3%,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실제 입사할 만한 양질의 일자리가 적어서'(47.2%), '최저임금 인상 등 기업 경영 환경이 어려워서'(35.6%), '경쟁자들의 스펙이 더 높아져서'(17.7%), '청년 실업률이 증가해 경쟁률이 높아질 것 같아서'(12.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들은 하반기 구직난에 대비해 '지원 횟수를 더 늘릴 예정'(60.5%, 복수응답)이거나 '눈높이 낮춰 입사지원'(44.9%)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외에도 '인턴 등 실무 경험 쌓기에 매진'(25%), '자격증 등 스펙 향상에 집중'(19.9%), '취업 사교육에 투자'(14.5%) 등을 통해 구직난을 대비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직자들은 계속되는 구직난 속 올 하반기 취업 역시 '자신 없다'(42.3%)고 밝혔다. 이들이 생각하는 하반기 취업 가능성은 34.9%로 집계돼, 절반에도 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취업시장이 보다 활발해지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할까.

구직자들은 '경기 회복과 경제 성장'(40.7%)을 1위로 꼽았다. 장기화된 경기 침체가 회복되고, 기업 경영 환경이 나아져야 기업이 신규 채용에 적극 나설 것이기 때문. 이어 '실효성 있는 정부의 일자리 정책'(20.6%), '직무능력 중심 채용 문화 확대'(15.2%), '구직자의 현실적인 눈높이'(12.6%), '대기업 중심 경제 구조 변화'(7.5%) 등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려사이버대, 2022 2학기 2차 모집 진행
  • [2023 6월모평] 수시 문과 수능최저 ‘비상’.. 고대 학교추천 문과 6.43%, 이과 교차지원 19.59% ‘3배 격차’
  • ‘문과 침공’ 2023수시부터 ‘비상’.. 이과생 절반 ‘수시 교차지원’
  • ‘반도체 인재 15만 양성’ 반도체 특성화대학/대학원 내년 6개교부터 20개교 지정
  • [수능 D-100] '절반 육박' 정시..'40%요구에 수시이월 반수생 변수까지'
  • 대대적 고입개편 예고.. ‘자사고 회생, 외고 2025년 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