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대 교수 63%, “마이스터대 전면도입해야”.. 4년제 산업대 승격도
상태바
전문대 교수 63%, “마이스터대 전면도입해야”.. 4년제 산업대 승격도
  • 김하연 기자
  • 승인 2022.03.07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문대교협 부설 고등직업교육연구소 설문 결과

[베리타스알파=김하연 기자] 전문대 교수 60%가 전문대를 4년제 산업대학으로 승격해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조사됐다. 전문대에서 석사학위를 딸 수 있는 마이스터대 전면 도입이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도 60% 이상으로 나타났다.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 부설 고등직업교육연구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평생직업교육시대에서 전문대학 역할 및 고등직업교육체제 구축 방안 연구’ 보고서를 8일 공개했다. 조사는 전현직 보직교수와 10년 이상 근무한 전문대 교수 52명을 대상으로 했다.

정책연구 책임자인 박동열 한국직업능력연구원 평생직업교육연구본부장이 전문대 체제 개선을 위한 과제별 중요도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마이스터대 전면 도입과 운영’이 필요하다고 답한 응답자가 63.5%로 가장 높았다. 정부가 운영비를 일부 지원하는 ‘국가 책임 공영형 사립전문대학 전환 및 지원’은 61.5%였다. ‘전문대학을 4년제 산업대학으로 승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꼽은 응답자도 59.6%였다.

전문대 교수 60%가 전문대를 4년제 산업대학으로 승격해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조사됐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전문대 교수 60%가 전문대를 4년제 산업대학으로 승격해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다고 조사됐다. /사진=베리타스알파DB

<전문대 교수 60%, “전문대 4년제 산업대학으로 승격”>
급감하는 학령인구에 대비하는 전문대 체제 개편을 위한 과제별 중요성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마이스터대학의 전면 도입 및 운영’이 중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은 63.5%였다. 마이스터대란 전문대가 교육부 인가를 받아 직무 중심의 고도화된 교육과정을 편성/운영해 고숙련 전문기술인재 육성을 위한 석사 과정을 운영하는 제도를 말한다. 교육부는 2022학년 8개 전문대에 13개 과정, 176명 규모로 전문대 기술석사과정을 최종 인가했다. 

정부가 운영비를 일부 지원하는 ‘국가 책임 공영형 사립전문대학 전환 및 지원’도 61.5%였다. 정부가 사립대에 50%의 운영비를 지원하는 공영형 사립대는 현 정부의 대선 공약이다. 하지만 기획재정부가 제동을 걸면서 교육부 예산안에서 812억원으로 제안됐던 예산은 53억원으로 대폭 삭감됐다. 정부가 사립대 지원에 소극적인 태도를 취하면서 특히 존폐의 갈림길에 서 있는 지방사립대 등은 공영형 사립대 전환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는 상황이다. 

‘전문대학을 산업대학으로 승격’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응답자도 59.6%로 60%에 육박했다. 산업대는 말 그대로 산업계 인재 양성만을 목적으로 하는 학교다. 전문대는 2~4년제로 운영되고 산업대는 4년제 대학이다. 산업대는 2021년 8월 기준 청운대와 호원대의 2개 대학이 운영 중이다. 

5점 척도로 구분하면 ‘중요성’은 ‘산업대학 승격’이 3.85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국가 책임 공영형 사립전문대학 전환 및 지원’이 3.79점이다. ‘마이스터대학의 전면 도입 및 운영’도 3.77점으로 높게 평가됐다. ‘실현가능성’ 차원에서는 ‘마이스터대 전면도입’ 3.71점, ‘산업대학 승격’ 3.69점, ‘국가 책임 공영형 사립전문대학 전환 및 지원’ 3.4점 순이었다. 

이 외에도 ‘지역전문대와 지역고교 간 통합형 대학 도입/운영’ 55.8%, ‘일부 전문대학 관리/지원을 타 부처로 이관해 운영’ 48.1%, ‘해외캠퍼스(해외분교) 설립’ 44.2% 등의 의견이 있었다. 

<전문대 “지역 평생교육 거점으로 전환”>
학령인구 감소 문제로 인한 대학의 존립위기는 비단 전문대에 국한된 문제는 아니다. 지난해 6월 대학알리미에 공시된 자료를 보면 2021학년 대학 입학생 수는 48만7532명으로, 전년 52만4260명보다 3만6728명 감소했다. 1995년 48만6989명(4년제대 26만892명/전문대 22만6097명)을 기록한 이후 처음으로 50만명 선이 붕괴됐다.

학령인구 절벽으로 인해 전문대 상황은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지난해 발표된 2020학년 대입 결과를 보면 133개 전문대의 57.8%에 해당하는 77개교가 모집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수도권 쏠림이 두드러졌던 지난해 지원 양상을 보면 지방 전문대의 상황은 더욱 악화됐을 것으로 예상된다. 전문대교협 관계자는 “매년 학생 수 감소를 고려해 모집인원을 줄이지만 미충원 인원은 늘어나는 추세”라고 우려를 표했다. 

박동열 선임연구위원은 “평생직업교육 시대에 전문대는 ‘선순환적 지역단위 직업교육의 거점 전문대학’으로 전환을 추진해야 한다”며 “직업교육의 분절, 단절, 소외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 사회 안전망으로 평생직업교육대학 역할을 강화하고, 대학-기업-마을교육공동체 등이 연계된 지역교육공동체 구축과 연계 강화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래 변화에 대비한 학제개편과 함께 내적인 교육체제 개편을 위한 ‘학사제도의 유연성’ 제고 차원에서 접근할 필요가 있다”며 “’직업교육법’을 제정해 직업교육 혁신과 육성의 법적 기반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2 CWUR순위 서울대 ‘11년 연속’ 국내1위.. 고대 연대 성대 KAIST ‘2년 연속’ 톱5
  • 서울대 이어 고려대도 정시 내신반영.. '신설' 2024 수능-교과우수전형 427명모집
  • 로스쿨 2022입결.. LEET 표준점수 기준 연대 성대 아주대(나) 건대 외대 톱5
  • 2022 THE 세계대학 영향력 순위.. 경북대 연세대 경희대 한양대 전북대 톱5
  • 고려사이버대 '2022 고객감동브랜드지수' 사이버대 부문 2년 연속 1위
  • 거세진 의대열풍에 ‘이공특의 반격’.. 일반고 고2 조기선점에 반도체 계약학과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