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개강인데 등록금은 그대로? 대학생들 뿔났다
상태바
비대면 개강인데 등록금은 그대로? 대학생들 뿔났다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1.02.25 0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새 학기 비대면 학점이 80%에 육박하는 등 올해 역시 비대면 개강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학생들의 등록금 불만이 어김없이 새어 나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새학기 비대면 개강에 따른 등록금 실태를 주제로 조사한 결과를 25일 전했다.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사흘간 대학생 및 대학원생 총 614명이 참여했다.

이에 따르면 새 학기 비대면 수업이 예정됐다고 답한 비율은 97.1%에 달했다. 전면 비대면이 55.1%, 대면과 비대면 혼용이 42.0%로 구분된다. 대면수업은 2.9%에 그쳤다. 또한 응답자들의 새 학기 총 수강 학점은 평균 14.4점, 그 중 비대면 과목 수강 학점은 11.6점으로 원격수업이 전체 개설학점의 80%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에 따라 학교에 직접 출석하는 일수 역시 주 1.4일에 그쳤고, 반대로 비대면 수업으로 학교에 안가는 일수는 주 4.1일로 3배가량 높았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등록금에 대한 불만 역시 새어 나왔다. 새 학기 등록금 조정에 대해 의견을 물은 결과 '코로나 이전(2019년) 수준보다 줄여야 한다'는 입장이 92.6%로 지배적이었기 때문이다. 많은 대학들이 올해 1학기 학부 등록금을 지난해 수준으로 동결했다고 하지만, 대학생들은 코로나 이전 보다 더욱 낮아지길 원하는 것. 전공별로는 인문(97.4%), 자연과학(97.1%), 공학(94.9%) 계열 순으로 감면에 대한 목소리가 높았다.

주관식으로 확인한 결과 응답자들이 새 학기 납부한 등록금은 평균 402만원이었다. 이에 반해 실제 희망하는 등록금은 258만원으로 납부금 대비 약 36%가량의 경감을 바라고 있었다.

끝으로 원격수업에 대한 대학생들의 여론은 긍부정 혼합(11.1%), 긍정(33.1%), 부정(55.8%)으로 나뉘었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등록금이 아까움(16.8%), 수업 집중력 저하(16.2%), 온라인 강의 질 저하(13.9%), 실습이 불가한 점(9.6%) 등이 확인됐다. 반면 등하교에 소용되는 시간 및 비용이 절약되고(25.8%), 공간제약 없이 수업을 들을 수 있거나(20.5%), 온라인 예·복습 또한 수월(15.4%) 하다는 점은 긍정요인으로 꼽혔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2021 3월 모의고사] ‘공통+선택형’ 첫 1등급컷.. 국어122~135점 수학125~136점
  • 2022의치한약수 111개 학과 '추정합격선'.. 서울대 의예 298점 '최고' 서울대 약학 293점 '눈길'
  • 2022 이공계특성화대 6개 체제 출범..'한전공대' 올해수시부터 100명 선발
  • [2021 3월 모의고사] 지난 2년간 등급컷은?.. 지난해 코로나로 온라인실시
  • [2021 3월 모의고사] 수학 작년 수능보다 약간 어려워(이투스)
  • ‘학종 웹진’ 서울대 2022아로리 업데이트.. 서울대 합격자 서류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