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4명, 연말정산 환급금은 생활비로
상태바
직장인 10명 중 4명, 연말정산 환급금은 생활비로
  • 신승희 기자
  • 승인 2021.01.12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신승희 기자] 공인인증서는 폐지됐지만 직장인 대다수가 기존 인증서를 사용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12월, 공인인증서 폐지로 2020년 연말정산부터 기존 공인인증서와 민간 인증서를 같이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직장인들은 이번 연말정산에서 어떤 인증서를 선택할까.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494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6.7%가 '2020년 연말정산에서 기존 공인인증서를 사용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이번 연말정산으로 기대되는 금전적인 이익'을 묻는 말에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이번 연말정산에서 환급액을 받을 수 있을 것 같아서 기쁘다(71.5%)'고 밝혔다. '잘 모르겠다' 15%, '없을 것 같다' 11.5%, '오히려 세금을 더 내야 할 것 같아 우울하다' 1.8%였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이 연말정산 환급금으로 하고 싶은 일은 무엇일까. '생활비에 보태기'라는 답변이 40.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사고 싶던 물건 구매하기(29%)', '예금, 저축하기(23.9%)', '비상금 만들기(5.1%)', '교육, 취미 활동에 투자하기(1.2%)', '부모님 용돈 드리기(0.2%)' 순이었다. 기타로는 '주식 투자'라는 의견이 있었다.

매년 연말정산은 '13월의 월급' 또는 '13월의 세금폭탄'으로 불린다. 연말정산에서 유리해지기 위해 직장인들이 신경 쓰는 점은 무엇일까.(복수 응답 가능)

'현금 결제 시 현금영수증 신청(40%)'이 1위에 올랐고 '신용카드보다 체크카드 이용(22.6%)', '체크카드보다 신용카드 이용(16%)'이라는 의견이 2, 3위를 차지했다. '유리한 연말정산을 위해 특별히 하는 것은 없다'는 의견이 13.2%, '연금, 청약 등의 상품 가입' 4.7% 등이었다.

전자서명법 개정안 시행으로 21년만에 공인인증서가 폐지됐다.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가 사라지면서 연말정산에서 기존 인증서 외 5개 민간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민간인증서가 기존 인증서를 대체할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되는 가운데, 이달 15일부터 2020년 연말정산을 위한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시작될 예정이다. 코로나로 인해 달라진 세액공제 항목을 제대로 준비해서 13월의 보너스를 잘 챙기길 바란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선택학과는.. 인문 재학생 만점자1명 '수시납치'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5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단독] 2021 서울대 실적(정시최초포함) 톱100, 외대부고 정상.. 하나 대원외 세화 대일외/명덕외/민사 톱7
  • 2021 서울대 정시 삼수생 검정고시 두각.. 일반고 축소 영재 과고 자사고 확대
  • [2021정시] SKY 합격선 어땠을까..서울대 인문계열 농경제사회 의류 인문 최초합컷 톱3 ‘하향지원따른 이변’
  • '원격수업 보완' 2021 학생부 기재요령.. '고1 수상경력 독서활동 미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