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역사에 남을 고3, 고생하셨습니다’
상태바
[포토] ‘역사에 남을 고3, 고생하셨습니다’
  • 유다원 기자
  • 승인 2020.12.07 09:51
  • 호수 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리타스알파=유다원 기자] 올해 수능을 치른 2002년생 고3 수험생들은 두고두고 회자될 것 같습니다. 불규칙한 수업 속에서 중심을 잡고 공부를 한다는 게 마냥 쉬운 일은 아니었을 것입니다. 시험 당일에도 마스크를 착용함은 물론, 책상 위에 설치된 칸막이로 인해 많은 불편을 감수했을 줄로 압니다. 한숨 돌릴 겨를도 없이 다가온 대학별고사로 인해, 많은 수험생들이 정신없는 하루하루를 보냈을 것만 같습니다. 수능이 끝난 직후인 5일부터 본격적인 대학별 고사가 시작, 상당수 학교에서 5일과 6일 양일에 걸쳐 논술고사를 실시했습니다. 많이 지치고 힘들겠지만,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라는 생각으로 조금만 더 힘냈으면 좋겠습니다. 유례없는 일 속에서도 묵묵히 시험을 치러낸 고3 학생 여러분,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본 기사는 교육신문 베리타스알파의 고유 콘텐츠입니다.
일부 게재 시 출처를 밝히거나 링크를 달아주시고 사진 도표 기사전문 게재 시 본사와 협의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2021수능 만점자 6명 모두 확인.. 제주남녕고 재학생, 판교고 재수생 추가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하나고 42명 '정상'..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단독] 2021 서울대 수시최초 톱100, 하나고 외대부 대원외 톱3
  • [2021정시] 서울대 의예 412점, 서울대 경영 409점..연대 의대 417점 성대의예 413점 '역전현상'
  • [단독] 2021서울대 수시최초 톱80.. 하나고 외대부고 대원외고 톱3
  • [2021정시경쟁률] 서울대(마감전날) 0.78대1.. 40개 미달